바람 쐬다 쐐다 맞는 표현은?

일상에서 쓰는 표현 중에서는 가끔씩 이게 맞는지 저게 맞는게 잘 모르겠는 것들이 있습니다. 그 중 하나가 바람을 맞을 때의 표현인데요. 바람을 쐬다와 바람을 쐐다 중 어느 것이 맞는지 상당히 헷갈립니다. 말할 때야 발음이 비슷하게 나니 큰 문제는 없지만 막상 써보려고 하면 어떤 것이 바른 표현인지 자신 있게 얘기하기 어려워집니다.

 

바람을 쐬다 쐐다 맞는 표현은?

 

결론부터 얘기를 하면, '바람을 쐬다'가 맞는 표현입니다. 그럼 왜 '쐐다'가 아니라 '쐬다'를 쓰는 걸까요? 일단 쐬다와 쐐다의 사전적 의미를 한번 살펴보겠습니다.

 

쐬다는 '얼굴이나 몸에 바람이나 연기, 햇빛 따위를 직접 받다' 또는 '자기 물건을 평가받기 위하여 남에게 보인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바람을 쐬다'고 표현할 때는 앞의 의미에 해당이 됩니다. 문장을 예로 들어보면, '콧바람을 쐬다', '햇빛을 쐬다', '선풍기 바람을 쐬다' 등을 들 수 있습니다.  

 

반면, 쐐다는 동사 '기울다' 또는 '쌔다'의 방언입니다. 의미 자체가 '쐬다'와는 완전 다른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쐐다'는 또한 '쏘이다'의 줄인 말로도 쓸 수 있는데요. '벌에 쏘이다'라는 표현을 '벌에 쐐다'라고도 쓸 수 있는 것입니다.

 

 

우리는 이제 바람을 맞는다는 표현을 쓸 때 '바람을 쐐다'가 아니라 '바람을 쐬다'가 맞는 표현인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문제가 하나 또 생깁니다. '바람이나 쐬어'라는 말을 한다고 할 때 보통은 '쐬어'라고 표현하기보단 줄인 말을 쓸 텐데요. 이때 주의할 것은 '쐬어'를 줄일 때 '쐬'가 아니라 '쐐'로 써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 이유를 간단히 살펴보자면 '쐬다'에서 '쐬'는 어간이기 때문에 단독으로는 사용이 불가능합니다. 그래서 어간 '쐬'에 어미 '어'가 붙인 '쐬어'를 줄여서 단독으로 사용하려면 '쐐'를 써야 하는 것입니다. 

 

 

이렇게까지 살펴보면 머리가 더 복잡해질 수도 있지만 이번 시간에 우리가 알려고 했던 것은 '바람을 쐬다'였으니 이 부분만 정확하게 기억하고 사용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한글 맞춤법이 따지고 들면 쉽지만은 않은 게 사실이고, 헷갈리는 표현들도 많습니다. 한꺼번에 알려고 하면 힘들겠지만 이렇게 하나씩 정확한 표현을 알아간다면 부담도 없고 배우는 재미 또한 쏠쏠하지 않을까요? '바람을 쐬다'라는 표현만큼은 이제 어디서든 자신 있게 표현할 수 있게 되었으니 많이 활용해 보시길 바랍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